간사이 여행 첫날, 2008/01/24, 간단한 시티 투어 그냥...

간사이 여행의 기억 : 첫 번째 날

2008년 1월 24일

 

인천 공항에서 수속을 마치고 나오면 면세점이 있다.


인천 공항 면세점 거리(?) 내부 모습

비행기를 타기 전에...

비행기 안에서... 영종도가 점점 멀어진다.

점심을 먹고 탔으나 기내식 등장... 맛은 뭐 별로다...

빨리도 빠져 나간 간사이 국제 공항 내부 모습

오사카 시내에 있는 숙소로 향하기 위해서는 난바행 난카이 특급을 이용해야 한다. 가격은 890엔

한국인 관광객이 많아 간사이 지방의 왠만한 곳은 한글 안내문이 보인다.

전철을 타기 위해 향하는 일행들

우리가 타지 않았으나 인상적인 디자인의 열차, 앞 부분은 투구 모양처럼 생겨서 건담을 연상시킨다.

일본에 처음 도착해 약간 긴장된 모습의 기세샘, 명근샘

난카이 난바역에서 내리면 바로 보이는 0101 난바 마루이 쇼핑몰

쇼핑몰 내부에는 도호 시네마 극장이 보이며 홍보 광고가 상영되는 대형 디스플레이가 외부로 노출되어 있다.

숙소는 니폰바시(日本橋) 덴덴타운 부근에 있다. 일단 숙소를 찾는 것이 급선무

찾는데 조금 헷갈리기는 했지만 무난히 숙소인 코니텔을 찾아냈다.

이미 저녁 식사 시간, 방에 짐을 풀고 방 밖의 거리 모습을 찰칵.

조명이 좀 더 밝다는 것을 제외하고는 서울의 여느 거리와 다를 바 없다.

들었던 데로 가장 화려한 조명을 비추고 사람들도 많았던 것은 빠찡꼬 가게들

걷다가 발견한 킨류(금룡) 라멘 가게.

에스시바시 부근에 3,4개의 점포가 있다고 하는데 본점, 분점 따지지 않고 일단은 입장.

일본 땅에서 만나는 첫 번째 라멘으로 선택했다.

내부 모습. 누구인지는 알 수 없지만 유명인의 사인인 듯.

킨류 라멘의 기본 메뉴인 소면.

킨류 라멘이 특히 한국인들에게 인기있는 것은 밥과 김치가 무제한 리필되기 때문이다.

시장했었던 만큼 맛있게 먹었다.

국물까지....

깨끗이 먹은 것은 조샘도 마찬가지...

담배 피러 나왔다가 우리가 갔던 가게의 내부 모습을 찰칵...

들어갔더니 일본인들은 걸터 앉은..

우리가 볼 때는 조금 불편해 보이는 자세로 먹고 있었다.

종업원은 젊은이 두 양반..

위 사진에 보면 왼쪽에 자판기가 보인다.

난카이도리 상점가의 풍경

걷다가 극장을 또 발견. 상영 중인 영화는 국내에는 이미 공개되었던 <미스터 빈의 홀리데이>와 <28주 후>였다.

상점가를 걷다가 흔히 발견하게 되는 게임 프라자. 우리 나라에서는 점점 찾아보기 힘든데 오사카 상점가에서는 흔히 보인다.

게임기의 모습.. 인형이 가득 가득..

걷가가 발견한 비꾸 카메라(BIC CAMERA)

전자 제품에 관심 많은 사람들이니 당연히 들려주었다.

새로 나온 듯 전시 중인 블루레이 캠코더, 하드 디스크와 블루레이 미니 디스크를 겸용하여 사용하는 제품인 듯 하다.

가격은 후훗...

비꾸 카메라에 전시된 휴대폰들. 일본에서는 확실히 국내산 휴대폰을 찾기는 힘들다.

듣자하니 삼성 제품이 구석에 조금 있었다고...

일본에서 아이팟의 인기도 높은 듯. 아이팟 전문 매장이 1층에 있다.

갖고 싶은 아이팟 전용 스피커가 많았지만... 비싸다.. ㅎㅎ

역시 관심을 갖고 들러 본 완구 매장. 아들에게 기차 장난감을 사준다고 약속했으니...

일단은 구경만 했는데,

일본은 확실히 캐릭터의 천국이라 다양한 캐릭터가 다 매장에 전시되어 있었다.

비꾸 카메라의 폐점 시간이 가까이 되어서 일단은 나오니 천지 서방이라는 고서점이 있었다.

도균샘의 기념컷 한 장

기세샘의 기념 컷 한 장

숙소와 오사카 시내의 주요 거리들은 도보로 가 볼 만한 거리.

조금 걸으면 도톰보리를 찾아낼 수 있었다.

움직이는 게 간판으로 유명한 게 전문점 '카니도라쿠'의 간판이 일단 눈에 확 들어온다.

비싸다고 하기도 하고 라멘 때문에 배도 불러 들어가지는 않았는데...

들어가 볼걸이라는 생각은 나중에 했다.

옛 오사카의 모습을 재현한 것으로 유명한 극락상점가의 모습

피곤해서 첫 날에는 들어가보지는 않았다.

홍보 중인 극락상점가의 직원. 행사 중이라 여성은 무료 입장..

본래는 입장료 320엔을 내야 입장할 수 있다.

극락상점가 앞에서 기념 컷 한 장.

오사카의 상징 캐릭터 '쿠이다오레 타로'를 내세운 식당 '쿠이다오레'

사진을 찍는 관광객들의 모습이 많이 발견된다.

47년 전통의 라멘 가게 '사쓰맛코라멘'

4일째에 들어가서 라멘을 먹었는데

'킨류'보다는 좀 더 묵직한 맛을 내는 편이다.

너구리 캐릭터의 간판..

도톰보리에는 캐릭터를 내세운 특이한 모양의 간판들이 많다.

도톰보리에서 기념 컷 한 장

복어 전문점 '즈보라야'의 간판

사람들이 줄 서서 사 먹으려고 기다리는 다코야키 가게 '혼케오다코'

직원들이 한국 말로 말해도 필요한 말은 거의 알아 듣는다.

우리도 안주 거리로 사와 먹었는데..

일단 안에 들어있는 문어 덩어리가 큰 편.

도톰보리에서 또 발견한 킨류 라멘

역시 기념 컷

아마도 파친코 가게의 간판인 듯하다.

너구리 캐릭터를 내세운 가게

첫 날 대충 돌아보고 지쳐 돌아가는 길에.. 도톤보리 가의 간판

숙소로 가는 길에 발견한 식당.

일본 가게의 간판은 그림을 이용해 말 그대로 이쁜 간판이 많다.

숙소에 들어와서...

구로몬 식당에서 사 온 사케와 먹을 것들을 가지고

일행끼리 한 잔 주욱~


덧글

댓글 입력 영역